놀이기구의 재질은 보통은 스테인리스강, 나무 등으로 되어 있고 바닥은 모래지만, 요즘은 ‘위생상 문제가 있다’는 이유에서인지 바닥이 전부 우레탄 같은 것으로 깔려 있다. 실제로 놀이터의 모래와 흙은 비위생적이며, 애완동물의 배설물과 나이 어린 어린이나 노숙자들이 싼 오줌으로 인해 기생충에 감염될 수도 있다.

과거에는 관리가 잘 안 되어서 이런 곳에는 오만 쓰레기가 가득했고, 아이들이 깨진 유리조각이나 날카로운 물건에 찔리는 불의의 사고도 간혹 생겼었다. 나이 어린 어린이나 노숙자들은 이런 곳에다가 노상방뇨를 하기까지도 했다[1](…). 이러한 좋지 않은 예전의 환경을 생각한다면 어떻게 저런 모래 및 흙을 가지고 두꺼비집을 만들거나 모래성을 쌓고 모래를 뿌리면서 놀았는지 참 신기할 정도다.

그래서인지 최근의 모든 놀이기구들은 플라스틱 등의 합성수지로 되어 있는 것들이 많다. 모래판을 구석탱이에 별도로 만들어 두기도 하나, 거의 대부분의 놀이터는 완전히 덮여 있는 경우가 많다. 일단 새로 만들거나 시설 교체 시 메이저사이트 에는 당연히 우레탄으로 덮힌다. 그냥 우레탄만 덮는 경우는 좋은 아파트 놀이터를 중심으로 된다. 게다가 주차장이 협소한 몇몇 아파트 단지의 경우는 몇몇 놀이터를 아예 주차장으로 용도 변경을 하기도 한다. 요즘 부모들은 모래놀이 자체를 위험하고 지저분하다고 못 하게 하는 경우가 많고, 굳이 창의성 키워주려고 모래놀이를 하게 해 줄 경우 아예 실내용 샌드박스를 사주고 집 안에서 하게 한다. 그나마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의 경우는 모래가 어느 정도 구비되어 있다.

현재는 이런 놀이터들이 은근히 보기 힘들다. 요즘에는 보면 거의 만 15세 이상들이 타라고 만든 공 메이저놀이터원용 기구로 덕지덕지인 것들을 더 많이 볼 것이다. 아마 안전성 문제를 들어서 죄다 안전하다고 여길 수 있는 15세 이상용 놀이기구로 바꾼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신축 아파트 위주로 워터파크처럼 만들기도 한다

—-

태그:  

By mr365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